좋은책방 행복나눔아카데미 SNS 카페 사색의향기
   
 
블루타임
최종엽
 
  > 책공간 > 작가와의만남
236
[임해리] 성에 대한 인문학적 접근 <불멸의 성> [1]
no.236 | 사색의향기 | 2022-12-16 14:06
"색을 구별하지 못하듯 성에 대한 무지와 편견으로 무장된 상태도 색맹이라 본다"  성에 대한 인문학적 접근 <불멸의 성>의 저자 임해리 작가님을 만나뵙고 이야기를 나누어 보았습니다.      * 현재…
1271
[임해리] '군자의 뜻을 품은 사임당' <사임당전> [6]
no.235 | 사색의향기 | 2017-02-08 15:48
우리가 실생활에서 보는 오만원권의 주인공이며 요즘 새롭게 조명되고 있어 드라마로도 방영되고 있는 '사임당' 그녀를 가장 잘 알고 있는 <사임당전>의 저자 임해리 작가님을 만나뵈었습니다. (글과생각 출판사 신희주 대표님이 동석하여 주셨습니다.)    …
8181
[백승훈] '꽃에게 말을 거는 남자'의 들꽃 편지 [31]
no.234 | 사색의향기 | 2014-05-21 15:45
'꽃에게 말을 거는 남자' 백승훈 시인 사색의향기 문학기행회 회장이자 매일 아침 회원에게 보내드리는 향기메일의 향기작가이기도 한 그를 만나 꽃이야기와 그의 생각을 들어보았다.     * 시인님은 '꽃에게 말을 거는 남자'로 알려져 있는데 그리 불리게 된 것…
16517
[정정수] 자연에 예술을 담다, 예술조경 [138]
no.233 | 사색의향기 | 2012-02-14 14:07
자연에 예술을 담다, 예술조경일반인들에게 생소한 예술조경이라는 새로운 분야를 개척해나가는 정정수 화백!순천만의 국제정원박람회 총감독이기도 한 그를 만나 작품세계 및 예술관에 대해 이야기 나누어보았다. Q. 그림을 시작하시게 된 계기는 무엇인가요?⇒ 아주 …
31546
[이철환] <숫자로 보는 한국의 자본시장> [14]
no.232 | 사색의향기 | 2011-03-11 16:59
우리나라 자본시장에 대해 일반인들이 알기쉽게 접근할 수 있는 책이 나왔다.의 저자 이철환.현재 한국거래소의 시장감시위원장인 그는 오랜 기간 경제관료 생활 중의 업무경험을 통해서 숫자로 표현된 우리 경제의 거시.미시적 지표 및 자본시장의 지표 등에 밀접한 연…
16766
사색의향기 문학기행회 회장 윤고방 [30]
no.231 | 사색의향기 | 2011-02-15 14:40
따뜻한 시선과 맑은 영혼으로 찬연한 예술세계를 펼쳐나가다위클리피플지에 실린 사색의향기 문학기행회 윤고방 회장님의 기사를 소개합니다.
15142
[유홍종] '아사의 나라' [22]
no.230 | 사색의향기 | 2010-01-29 15:33
소설 의 중견작가 유홍종.최근 활동이 뜸했던 그가 새로운 역사소설 를 집필하였다.는 어떤 소설인지 그리고 작가의 생각은 어떤 것인지 한번 만나보기로 하자. * 작가님의 소설을 보면 도 역사적 모티브가 있고, 전작 그리고 이번 신간 도 역사소설…
12400
언어를 위해 웃어줘서 고마워요, 소설가 정한아 [6]
no.229 | 사색의향기 | 2009-07-20 09:36
철학과 과실 옆, 국문과 게시판에 현대문학회에서 정한아 소설가를 초청한다는 대자보가 붙어있었다. 그녀는 나와 동갑이었다. 2005년 대산대학문학상으로 등단하고, 2007년 《달의 바다》로 문학동네작가상을 받았다. 올해는 첫 번째 소설집 《나를 위해 웃다》를 출판한, 어엿한…
7223
[안진의] 꽃, 그 자유로운 색의 언어 [12]
no.228 | 사색의향기 | 2009-05-29 14:27
꽃, 그 자유로운 색의 언어5월 7-31일 서초구 "갤러리 K"에서 초대전을 열고 있는 안진의 한국화가를 만났다.화려하고 자유로운 색상이 돋보이는 안진의 작가의 작품세계를 만나보자.1. 그림을 시작하시게 된 계기는? 어린 시절부터 그리고 만들고 꾸미기를 좋아했던 제게 그…
10352
하드코어 밴드 드러머로 산다는 것 : Firestorm 드러머 조진만 [4]
no.227 | 사색의향기 | 2009-04-29 16:21
조진만 군(27)은, 내가 2002 매거진 Arche를 만들었을 때 편집부였던 후배다. 난 그가 잡지 만드는데 더 열심이기를 바랐지만 그는 음악을 하고 싶다는 이유로 글 하나 달랑 쓰고는 아무것도 하려하지 않아, 좀 다퉜다. 그런데 이런저런 다른 일들에 휩싸여 나도 내가 누군지 점점…
6263
 1  2  3  4  5  6  7  8  9  10    
and or
사색의향기 안내자료 참여출판사 파워블로거 네이버북카페 향기서평단 향기트위터 향기회원 사이트맵 이메일무단수집거부 개인정보보호정책 회원약관 협력/제안 향기포인트 사색의향기? 관리자메일 후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