좋은책방 행복나눔아카데미 SNS 카페 사색의향기
   
 
블루타임
최종엽
 
  > 책공간 > 신간안내
 
장수 지옥
 : 마쓰바라 준코 저/신찬 역  : 인문/교양
 : 동아엠앤비  : 2019년06월20일
  장수지옥

『장수 지옥』은 결론적으로 웰 다잉을 위해 웰 리빙을 실천해야 함을 알려주는 책이다. ‘크로와상 증후군’이라는 유행어를 만들어냈을 만큼, 여성 및 사회에 대한 진지한 고찰을 담은 책을 발표해온 마쓰바라 준코가, 일본의 초고령사회를 ‘장수 지옥’에 비유하면서, 연명치료의 양면성 및 재택 의료, 유료노인홈, 특별양호노인홈, 일본존엄사협회, 네덜란드 안락사협회 등 복지 현실 및 장수의 실상을 취재한 내용을 바탕으로 장수의 현실과 죽음을 대하는 자세에 대해 진지하게 담아냈다.

회복이 불가능하고 음식 섭취가 불가능할 때 생명을 조금이라도 연장하기 위해 연명치료를 받을 것인가 말 것인가를 미리 결정하는 리빙 윌, 더 이상 희망이 없는 환자를 본인의 희망에 따라 고통이 적은 인위적인 방법으로 죽음에 이르게 하는 안락사, 과도한 연명치료를 하지 않고 인간의 존엄을 유지하며 목숨을 끊는 존엄사까지 죽음을 선택하는 여러 가지 방법에 대한 저자의 솔직한 생각이 담겨 있다.

저자는 독거노인이 증가하는 일본에서 끝을 알 수 없는 장수 인생은 그야말로 지옥이라고 한다. 초고령사회로 돌입한 지금이야말로 무엇이 중요한지 깨닫고 겸허하게 죽음에 대한 공부를 해야 할 때라고 말한다. 자신의 좋은 죽음을 위해서뿐만 아니라 가족을 따뜻하게 배웅하기 위해서라도 삶의 끝을 병원이나 의사에게 맡기지 말고 자기 스스로 결정하기를 바라는 저자의 현실적인 조언을 만나볼 수 있다.

 

 

노화와 죽음에 대한 인식을 바꾸다!
솔직해서 무섭지만 가감 없는 현실 조언서!

일본인의 수명이 계속 늘고 있다. 의학이 발전하고, 영양 상태, 위생, 생활환경 등 다양한 분야에서 삶의 질이 향상되었으니 당연한 결과이다. 총인구 대비 65세 이상 고령자 인구의 점유 비율을 고령화율이라고 하는데 세계보건기구나 유엔은 고령화율이 7%가 넘는 사회를 ‘고령화사회’라고 정의한다. 14%가 넘으면 ‘고령사회’? 21%가 넘으면‘초고령사회’다. 일본은 1970년에 고령화사회로 진입했으며? 1994년 고령사회가 되었다. 그리고 2007년에는 고령화율이 21.5%가 되면서 초고령사회로 돌입했다.

한국도 2017년에 65세 이상 노인인구가 전체의 14.8%로 ‘고령사회’에 진입했으며, 고령화 속도가 세계적으로 유례없이 빠르다고 한다. 이대로라면 한국 역시 초고령사회가 될 날이 머지않았다.

초고령 사회에 진입하면서, ‘노후 준비는 어떻게 해야 하는가, ‘어떻게 생을 마무리해야 하는가 등을 고민하고 걱정하는 고령자 인구도 그만큼 많아졌다. 저자는 ‘오래 살고 싶지 않다’는 사람을 자주 만나면서, 60대뿐만 아니라 20대도 오래 살까 봐 두려워한다는 사실에 놀랐다. 요즘 젊은이들은 일자리도 부족하고 결혼 후 생활이나 연금에 대한 불안감도 크다. 그래서 오래 사는 것이 결코 행복으로 이어지지 않는다는 생각이 만연한 듯하다. 장수가 행복이었던 시대는 어느새 저물고 장수가 두려운 시대가 된 것이다.

저자는‘오래 사는 게 두렵다’는 주제로 취재를 하는 동안 일본에 ‘죽고 싶어도 죽을 수 없는 고령자’가 매우 많다는 사실을 알고 충격을 받았다. 그야말로 ‘장수 지옥’이라고. 그리고 앞으로의 장수는 행복하지 않다고 단언한다. ‘장수는 곧 행복’이라는 가치관은 이미 붕괴되고 있으며, 노인이 많은 가족들에게 둘러싸여, 슬픔 속에서 세상을 떠나는 모습은 더 이상 환상에 지나지 않는다고 한다. 어떻게 자신의 목숨을 마무리할지를 생각해야 하는 시대에 들어선 것이다.

영혼 없는 삶을 유지할 것인가, 행복한 죽음을 맞을 것인가?
죽음을 선택할 권리가 나에게 있음을 알려주는 책!

저자는 유료노인홈에서 위루관 수술을 받은 환자들을 대면하고 큰 충격을 받았다. 마치 죽게 해달라고 말하는 듯 어쩔 수 없이 살고 있다는 느낌을 받았다. 살아있으나 영혼 없는 삶, 연명치료가 과연 누구를 위한 것인가를 생각해 보게 되는 대목이다. 보통 연명치료는 환자 본인의 의지보다 가족의 의지에 따르는 일이 많다. 연명치료가 당사자에게 얼마나 고통스러운 일인지 생각하지 않고, ‘죽지 않았으면 좋겠다’는 가족으로서의 감정이 크게 작용한다. 그래서 의사에게 ‘우리 아버지 좀 살려주세요’, ‘우리 어머니 좀 살려주세요’ 하고 매달린다.

저자는 취재를 통해 일본은 노인이 되면 침대 생활을 하는 것이 당연하지만 북유럽에서는 침대 생활이라는 말 자체가 없어 놀란다. 서구에서는 입으로 음식물을 섭취할 수 없는 고령자에게 위루관 수술을 하지 않는다. ‘사람이 입으로 음식을 먹지 못하면 죽을 때가 되었다’고 생각하여 자연스럽게 죽게 해주는 일이 그들의 문화이기 때문이다. 이 점이 자신만의 생사관이 명확한 서구와 생사관이 없어 의사에게 살려달라고 매달리는 일본과 크게 다른 점이라고 할 수 있다. 이에 저자는 본인이 건강할 때 확실히 결정해야 한다고 말한다. 회복이 불가능하고 음식 섭취가 불가능할 때 생명을 조금이라도 연장하기 위한 연명치료를 받을 것인지 말 것인지를 결정해 자신의 생각을 서면으로 작성해두는 것이다. 존엄사 관련 협회 등에 가입하고‘리빙 윌’을 작성해두면 된다.

한국에서도 2018년 2월 4일부터 연명의료결정법이 시행되었다. 일명 존엄사법으로 불린다. 회생 가능성이 없고, 치료해도 회복되지 않으며, 급속도로 증상이 악화되어 사망에 임박해 임종 과정에 있는 환자가 자기의 결정이나 가족의 동의로 연명치료를 받지 않을 수 있도록 하는 법이다. 연명의료를 중단하여 존엄하게 죽음을 맞이할 수 있도록 하는 것으로, 정식 명칭은 ‘호스피스ㆍ완화의료 및 임종 과정에 있는 환자의 연명의료 결정에 관한 법’이다. 보건복지부가 지정하는 등록기관에서 ‘사전연명의료의향서’를 작성할 수 있다고 한다.

더 이상 희망이 없는 환자를 본인의 희망에 따라 고통이 적은 인위적인 방법으로 죽음에 이르게 하는 안락사나 과도한 연명치료를 하지 않고 인간의 존엄을 유지하며 목숨을 끊는 존엄사 역시 우리가 다시 생각해 봐야 할 문제일 것이다. 그리고 이것 역시 환자 본인이 결정한다는 전제하에 말이다.

진정한 웰 다잉을 위한 웰 리빙 실천서!

저자는 ‘죽지 못해 살고 있는 현장’을 취재하면서 암담해했다. 오래 산다는 게 멋지고 기쁜 일만은 아니라는 사실을 깨달았기 때문이다. 현실을 파고들수록 복지 문제 등 새로운 문제들이 드러나 당황스럽지만 그 속에서도 ‘좋은 죽음’을 맞기 위한 10가지 지침으로 희망을 제시한다. 첫 번째로 건강할 때 연명치료 여부를 결정하라고 말하며, 자기 나름의 사생관을 기르고, 지금 현재를 즐기라고 한다. 저자가 말했듯, 어떤 죽음이 좋은 죽음인지 사람마다 천차만별일 테니 단언할 수는 없지만? 잘 죽고 싶다면 잘 살아야 한다. 그리고 무엇보다 자신이 납득할 수 있는 삶을 사는 게 중요하다. 결국, 행복한 죽음을 맞기 위해서는 우리가 살고 있는 현재를 후회 없이 열심히, 행복하고 즐겁게 살아야 할 것이다.

 

 

저자 소개

 

저 : 마쓰바라 준코 (松原惇子)

 

1947년 일본 사이타마埼玉현에서 태어나 쇼와昭和여자대학을 졸업하고 뉴욕시립 퀸즈칼리지 대학원에서 카운셀러링으로 석학과정을 수료했다. 39세 때 《여자가 집을 살 때女が家を買うとき》라는 책으로 작가로 데뷔한 후, 세 번째 작품인 《크로와상 증후군クロワッサン症候群》이 베스트셀러가 되어 유행어를 만들어내기도 했다. 일관되게 ‘독신여성의 삶’을 테마로 집필활동을 이어오면서 강연 활동을 하고 있다. NPO법인 SSS(쓰리에스)네트워크의 대표이사이며, 싱어송 라이터, 영화 제작 등 뭐든 관심을 보이는 타입이다. 저서로는 《혼자인 노후는 두렵지 않다ひとりの老後はこわくない》, 《혼자인 노후老後ひとりぼっち》 등 다수가 있다.

 

 

역 : 신찬

 

인제대학교 국어국문학과를 졸업하고, 한림대 국제대학원 지역연구학과에서 일본학을 전공하며 일본 가나자와대 법학연구과 대학원에서 교환학생으로 유학했다. 현재 번역에이전시 엔터스코리아에서 출판기획 및 일본어 전문 번역가로 활동 중이다.

역서로는 《생명의 신비를 푸는 게놈》, 《예민한 게 아니라 섬세한 겁니다》,《자동차 운전 교과서》,《읽지 않으면 후회하는 성공을 부르는 5가지 작은 습관》,《어라 수학이 이렇게 재미있었나》,《일도 연애도 잘하는 사람들의 68가지 습관》,《성공을 부르는 1%의 기적》,《무인양품은 왜 싸지도 않은데 잘 팔리는가》등 다수가 있다.

 

 

목 차

 

들어가기

제1장 오래 사는 게 두렵다
·오래 살면 어떡하지?
·당신은 몇 살에 죽고 싶나요?
·오래 살고 싶지 않은 사람? 급증!
·나이 들어 치매에 걸릴까 봐 두렵다
·도움이 안 되는 일본의 복지

제2장 르포, 장수 지옥의 현장에서-그럼에도 더 오래 살고 싶나요?
·뭉크의 ‘절규’와 같은 얼굴들
·101세 노인에게 연명치료를 권하는 의사
·비위관은 위루관보다 괴롭다
·아버지를 살려주세요!
·이 병원에 있으면 죽을지도 모른다
·존엄사 법제화가 더딘 일본
·연명치료란 무엇인가?
·서구에는 침대 생활을 하는 노인이 없다
·부부 노인 지옥? 독신 자매 노인 지옥
·갈 곳 없는 노인들이 다다르는 곳
·유료노인홈은 결코 천국이 아니다
·서비스 제공형 고령자 주택이 인기
·돌봄 시간제 직원이 본 실태

제3장 우리들의 마지막은 어떻게 될까?
·급증하는 독거노인
·‘고독사’는 이상적인 죽음
·혼자인 사람의 마지막
·‘굶어 죽게 내버려둔’ 유료노인홈
·집에서 혼자 죽음을 맞을 수 있을까?

제4장 안락사는 안 되나요?-네덜란드 안락사협회를 방문하다
·‘나는 안락사로 떠나고 싶다’
·네덜란드 안락사협회를 방문하다
·30년 걸린 안락사 법안
·네덜란드의 안락사 실태
·앞으로의 과제는 삶에 의지가 없는 노인들의 안락사
·네덜란드에서 안락사가 용인되는 배경

제5장 ‘좋은 죽음’을 위하여 -지금부터 생각해둬야 할 10가지 지침
·좋은 죽음을 맞기 위한 10가지 지침
1. 연명치료 여부 결정하기
2. 유언장 작성하기
3. 가족과 친구에게 자신의 의사 전달하기
4. 구급차를 부를 것인가, 말 것인가?
5. 고독사에 대해 어떤 입장인가?
6. 마지막은 집에서, 아니면 시설에서?
7. 사는 곳에 방문 진료 의사가 있는가?
8. 죽음을 이야기할 수 있는 친구가 있는가?
9. 자기 나름의 사생관이 있는가?
10. ‘지금’을 즐기고 있는가?

제6장 어떻게 죽을지는 스스로 정하자
·이 나라는 어디로 향해 가는가?
·자연사는 고통스럽지 않다

참고문헌

 

[이 게시물은 님에 의해 2019-11-01 11:55:07 좋은책이벤트에서 복사 됨]

등록댓글 50 / 댓글 작성시 30포인트 적립
 최대웅   좀 읽어보고 싶습니다.
19-06-24 00:04
답변
 이경숙   미래를 위한 내 안의 배움의 저서로 꼭 읽고 싶어서 응모 합니다. ~ ~ ~ ^^
19-06-24 05:37
답변
 조영배   신청합니다
19-06-24 05:51
답변
 김산우   읽고싶습니다. 응모합니다.
19-06-24 06:40
답변
 이윤종   좋은책 응모합니다,
19-06-24 06:41
답변
 이동수   웰 리벙 실천서........ 응모합니다.
19-06-24 06:43
답변
 김영자   응모합니다. 삶의 지침서 읽고 싶습니다.
19-06-24 06:46
답변
 이오순   유럽에서는 음식을 넘기지 못하면 죽을 때가 되었음을 받아들인다는 데 놀랐습니다.
내 나이 68세인데 아직도 고령나이에 속했음을 모르고 살았습니다. 노인이라는 생각을 하지않았어요.
잘 죽고 싶다면 잘 살아야 한다는 말에 많은 생각을 해 봅니다.
19-06-24 08:04
답변
 이종원   꼭 읽고 준비해야할 책인 거 같습니다.
19-06-24 09:20
답변
 장종익   죽음에 대해 생각해 볼 수 있는 색 다른 관점. 궁금합니다. ^^
19-06-24 09:22
답변
 장정욱   감사합니다
19-06-24 09:31
답변
 이봉철   응모합니다. 한번 읽어 보고 싶네요
19-06-24 09:32
답변
 장현정   50이 되니 그러지않아도 주변사람들과 70, 80대 얘기를 하곤하는데 사실 건강하고 여유가 있다면 모를까 건강하지못하다면 생각만으로도 힘들것같습니다. 좀더 깊이있는 취재내용을 읽어보고 저의 미래도 생각해볼까합니다
19-06-24 09:37
답변
 오세인   잘 읽을께요. 수고하세요.
19-06-24 09:38
답변
 김란숙   응모합니다^^
19-06-24 10:28
답변
 박종영   자연스러운 죽음에 대한 비밀을 알고 싶고,
내가 읽어야 할 책이리고 여겨 응모합니다.
19-06-24 11:13
답변
 조병준   모든 사람들의 숙원이 장수인데... 왜 지옥이 됐을까?
미리 죽음을 준비하지 못했기 때문일 거예요. 어떤 준비가 필요한가는 꼭 한 번 읽어봐야 할 책 같아요. 기대됩니다.
19-06-24 12:28
답변
 이양수   읽고싶은 책 포인트 응모가 늦어 버렸네요 일반응모합니다.
19-06-24 13:24
답변
 장홍준   오래 살기보다는 잘 살기. 잘 살기 보다는 잘 죽기.
죽음은 삶의 한 부분이죠. 스스로 선택하고 자연스럽게 받아들이는 마음 가짐이 필요하겠죠.
유익한 내용 기대됩니다~
19-06-24 16:44
답변
 김충식   조용히 읽고싶습니다  사색의향기 언제나 가까이에서 생각하고 있습니다
19-06-24 18:28
답변
 최낙훈   응모합니다
19-06-24 20:14
답변
 최우봉   자연스러운 죽음에 대한 비밀을 알고 싶고,
내가 읽어야 할 책이리고 여겨 응모합니다
19-06-24 20:14
답변
 김기오   웰 다잉을 위한 웰 리빙 실천서! 읽고 싶어요~ ^^
19-06-24 20:50
답변
 윤병현   제가 노후를 시작할때 쯤 우리나라도 지금의 일본과 같은 상태가 될것같네요. 미리 공부하고 준비하고 싶습니다.
19-06-24 21:46
답변
 최미나   "영혼  없는삶 ㅡ 행복한 죽음"  죽음을 선택할 권리가 나에게 있다  꼭 읽어보고싶습니다^^
19-06-25 08:44
답변
 안경상   좋은 도서 꼭 읽어 보고 싶습니다.
19-06-25 08:49
답변
 유홍근   내 나이가 바로 공부하고 준비할때 인것 같아 응모합니다.
19-06-25 09:09
답변
 이영미   응모합니다
19-06-25 10:31
답변
 김영식   신청합니다. 감사합니다
19-06-25 10:31
답변
 선한길   좋은 도서 꼭 읽어 보고 싶습니다. 감사합니다.
19-06-25 14:22
답변
 강주화   좋은책 선정과 응모할 수있는 기회를 주셔서 감사합니다.
꼭 읽어보고 싶네요~~
19-06-26 10:18
답변
 표주원   장수가 축복이 아니라 재앙이 되어버린 현대 사회를 생각하여 이 책을 읽고 싶습니다.
19-06-26 13:15
답변
 이순복   품위 있는 마지막을 준비하고 싶습니다..
19-06-26 14:52
답변
 최규현   102살 어르신을 목욕시켜 드리면서 늘 고민하던 일입니다.
19-06-26 14:53
답변
 이정기   지금의 삶에 대해서 죽음에 대해서 다시한번 생각하게 만드는 시간이 될 것 같네요!! 읽어보고 싶습니다. ^^
19-06-26 15:12
답변
 이연숙   장수시대 어떻게 살아야할지 꼭 보고싶습니다. 고맙습니다.
19-06-26 18:04
답변
 김덕산   병들어 오래사는니 피해주지않고 고통없이 살다가 죽는걸 원합니다
19-06-27 01:08
답변
 박혜영   꼭 읽고 싶은 책이라 오랜만에 이벤트 응모합니다 ^^
19-06-27 08:11
답변
 정주식   저도 50대후반을 달려가는데 노후를 대비하기 위해 꼭 보고 싶은 책입니다
19-06-27 09:15
답변
 정승아   우리 인류가 한번도 가보지 안한 장수를 어떻게 헤쳐 나가야 하는지 대응책을 알고 저도 대비하기 위해 보고 싶습니다
19-06-27 09:16
답변
 문희   우리나라는 일본 다음으로 세계 2위의 고령사회 국가이며 가장 빠른 속도로 초고령사회(2026년, 65세 20%이상)로 진입중. 지도자들은 별 언급도 없지만 국가나 국민 모두 심각하게 인식해야 할 내용입니다.
19-06-27 10:48
답변
 이종옥   장수가 축복이고 천국인 삶이길 바라는데 지옥이 되면 아떻게 하나요? 읽고 싶습니다.
19-06-27 11:20
답변
 박현호   장수가 축복만은 아니네요. 좋은 정보가 많네요. 꼭 읽고 주변 사람들과 공유하고 싶어요~~^^
19-06-27 12:02
답변
 이은숙   마지막 문을 열고 들어가야할때 잘 살아내었다고, 아무런 미련도 남기지않고 떠날 수 있었으면 좋겠습니다.
19-06-27 14:17
답변
 박명숙   살아가면서 꼭 읽어 보고 싶은 책이네요. 그 내용이 넘 궁금합니다. 기대됩니다^^
19-06-27 16:41
답변
 김미경   늘 어떻게 잘...살것인가에만 매달려
순간을 놓쳐버리고 있는건 아닌지 의심을 할때 그때 살짝 알아차림을 느낍니다.
어떻게 살것인가...어떻게 죽을것인가
영혼없이 연명하는건 건강이 어그러졌을때만 일어나는 ...먼먼 훗날 다 늙어서 맞닥드리는 일은 아닐런지도 모릅니다.

다만 이 순간들을 어떻게 잘 살아갈지에 대한
죽비같은 울림이 되어줄것 같습니다.
먼저 앞서간 선배의 조언을 듣고 싶네요
응모합니다. ~두루두루 함께 읽고 공감해보고 싶습니다.
19-06-28 10:02
답변
 김창기   장수지옥이 아니라, 장수천국으로 만들기 위해서 이 책을 읽어 보고 싶은 충동이 생기는군요? 이제는 오래 사는 것도 계획을 잘 짜서 해야겠어요.
19-06-29 09:01
답변
 서용칠   오래살고싶은 욕망은 인류의 욕심이며 희망이였다 장수하는것이 지옥은아니다  다만 건강하게 오래살아야하며 지금도 의학은 건강하게 오래사는 연구를 하고있다 일본은 장수국가이다 작가는 어떻게 바라보고 책을 출간했는지 궁금하다
19-06-29 21:06
답변
 윤타미   예전엔 오래살고 싶다는 생각을 많이 했었는데 요즘은 다들 너무 젊고 오래사니 정말 노후 대비가 제일 걱정이 되어 이책을 읽고 물흐르듯이 제삶의 이야기를 만들어 가고 싶어 지네요~~
19-06-29 23:36
답변
 박지호   장수가 역설적이 되었네요.
19-06-30 23:04
답변
 
댓글쓰기
 
자유롭게 의견을 기재해 주세요 이름   비밀번호 비밀글
별점주기  
 
 
 

 
대기업 때려치우고 동네 북…
장 르 : 에세이
저 자 : 쑬딴
출판사 : 잇콘
출판일 : 2020년02월08일
 
 
엉덩이로 이름쓰기
장 르 : 한국시
저 자 : 김소향
출판사 : 매직하우스
출판일 : 2020년04월17일
 
책과 우리 아이 절친 맺기
장 르 : 독서교육
저 자 : 오애란
출판사 : 대경북스
출판일 : 2020년03월05일
 
 
환절기에 온 편지
장 르 : 한국소설
저 자 : 김래임
출판사 : 고즈넉이엔티
출판일 : 2019년12월13일
 
인생노답
장 르 : 에세이
저 자 : 구본경
출판사 : 대경북스
출판일 : 2020년02월28일
 
 
마음에 꽃을 심다
장 르 : 에세이
저 자 : 백승훈
출판사 : 매직하우스
출판일 : 2020년03월06일
 
대기업 때려치우고 동네 북…
장 르 : 에세이
저 자 : 쑬딴
출판사 : 잇콘
출판일 : 2020년02월08일
 
 
한번쯤은 내맘대로
장 르 : 에세이
저 자 : 김선아
출판사 : 모아북스
출판일 : 2020년02월13일
 
무엇이 건강을 결정하는가
장 르 : 건강/취미
저 자 : 정석식
출판사 : 모아북스
출판일 : 2019년11월22일
 
 
돈은 없지만 부자수업은 받…
장 르 : 자기계발
저 자 : 이원석
출판사 : 모아북스
출판일 : 2019년10월10일
 
최고의 칭찬
장 르 : 자기계발/화술
저 자 : 이창우
출판사 : 모아북스
출판일 : 2019년07월22일
 
 
장수 지옥
장 르 : 인문/교양
저 자 : 마쓰바라 준코 저/신찬 역
출판사 : 동아엠앤비
출판일 : 2019년06월20일
 
여성 안전 매뉴얼 365
장 르 : 여성/여성학
저 자 : 권승연, 조은원
출판사 : 모아북스
출판일 : 2019년07월15일
 

 1  2  3  4  5  6  7  8  9  10    
사색의향기 안내자료 참여출판사 파워블로거 네이버북카페 향기서평단 향기트위터 향기회원 사이트맵 이메일무단수집거부 개인정보보호정책 회원약관 협력/제안 향기포인트 사색의향기? 관리자메일 후원하기